본문 바로가기
수필

어떤 글을 써야 할까

by rhodia 2020. 1. 18.

자기 이야기만 늘어놓는 글은 대부분 재미가 없다. 남에게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생명을 잃는다.

 

좋은 글은 내 생각과 경험이 독자의 필요와 만나는 글이다. 독자의 필요는 지식일 수도, 영감일 수도, 문장의 아름다움일 수도 있다.  내가 잘하는 구간이 어디인지 알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많이 써보고, 반응을 보고, 다시 쓰는 것뿐이다. 꾸준함은 깨어있을 때 동작한다.

 

매일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조심스런 마음이 앞선다. 마치 깨끗한 방에 홀로 남겨진 느낌이다. 성장의 욕구와 유지의 강박이 충돌한다. 일단 방을 어질러본다. 어질러진 방은 때론 마음의 안정을 준다. 지금 나의 시도가 현상을 망치지 않기 때문이다. 뭐가 되었든 좋다. 한 글자 먼저 눌러야 변화가 생긴다. 지금 이 블로그는 나에게 어질러진 방이다. 부끄러움도 성취도 나의 몫이다.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럼프에 빠져 있던 날들  (0) 2020.02.04
당신 덕분에  (0) 2020.01.30
어떤 글을 써야 할까  (0) 2020.01.18
나는 나의 무엇을 팔 수 있을까  (0) 2020.01.14
오늘 하루 어땠나요.  (0) 2019.09.26
눈물샘  (0) 2019.09.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