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

나의 시선을 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by 마켓펀치 2019.09.25

역지사지.

치켜뜬 헤드라이트에 길을 걷다 눈이 너무 부셨다.

누가 주인일까? 에잇…

그러다 갑자기 난 어땠나 싶다.

난 내 차의 헤드라이트를 본 적이 있던가?
다른 사람을 대하는 내 시선은 어땠나? 

내가 얼마나 치켜뜨고 있는지 나는 몰랐지.
부끄럼 가득한 퇴근길

 

'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말라야의 그 밤하늘도 이랬다.  (0) 2019.09.26
사람, 삶  (0) 2019.09.26
나의 시선을 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0) 2019.09.25
반복되는 것의 소중함  (0) 2019.09.25
스마트폰과 신호등  (0) 2019.09.25
버스, 기사 아저씨  (0) 2019.09.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