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

반복되는 것의 소중함

by 마켓펀치 2019.09.25

지겹고 어서 빠져나오고 싶은 것이 일상이지만,

사실 그런 일탈은 일상이라는 전제에서만 가능하다.

 

마치 영원의 회기를 증명해주려는 듯 오늘도 버스는 오고, 평범한 일상이 사실 얼마나 고마운 것인지 다시 한번 깨닫는다.

 

고마워, 그리고 감사해

 

'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 삶  (0) 2019.09.26
나의 시선을 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0) 2019.09.25
반복되는 것의 소중함  (0) 2019.09.25
스마트폰과 신호등  (0) 2019.09.25
버스, 기사 아저씨  (0) 2019.09.25
역지사지  (0) 2019.09.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