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무심했던 지난 날의 반성

by 마켓펀치 2019.09.26

산다는 건 때론 너무 평범해서 끝없이 하찮다가도, 지난한 세월을 무던히 견뎠던 하루의 위대함에 숙연해지는 것이다.

 

번번히 투덜거리며 지났던 그 길 위로 안간힘을 쓰며 솟아 오른 풀꽃 무리를 우연히 보았을 때, 그 죄책감과 미안함을 잊을 수가 없다.

 

 

이 글은 브런치에서 이곳으로 블로그를 이사하면서 옮겨진 글이며 2017년 5월 20일 쓰였습니다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긴 여름날의 끝  (0) 2019.09.26
사십이 되기 전  (0) 2019.09.26
무심했던 지난 날의 반성  (0) 2019.09.26
여행, 새로운 발견  (0) 2019.09.26
오랜만에, 폭설  (0) 2019.09.26
머리 깎던 저녁  (0) 2019.09.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