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오늘 하루 어땠나요.

by 마켓펀치 2019.09.26

갑자기 글쓰기가 두렵던 때가 있었다. 아니 굳이 글쓰기라 특정지을 필요는 없겠다. 상실의 시기엔 무엇인들 그렇지 않겠는가. 그러는 사이 찬란했던 봄이 지났고, 설레는 맘은 기억 속으로 잊혔다.

 

뜨거운 여름이 오기도 전에 괜히 겨울 걱정이 된다. 고질병이다. 어쩌면 이번엔 더 현실적이라는 점은 좀 달랐달까. 다시는 같은 자리에서 같은 계절을 맞지 않았으면 했던 바람은 무기력하게 무너지고 있다. 달리 할 말이 없다. 굉음을 내며 돌아가는 중고 냉장고의 소리가 없었다면 시간이 가는 것조차 몰랐을지 모른다.

 

초록의 잎은 밤의 가로등 아래선 환상적이다. 저 모습이 영원할 것 같아 나는 그렇게 초초하게 게으름을 피웠나. 몇 번의 소나기가 내리고 맑은 하늘이 왔다 가면 어느새 낙엽이 질 것이다. 사람들은 오늘 어떤 하루를 살았을까. 그림같은 구름 아래 거짓말같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청춘은 원래 그렇게 왔다 가는가 보다.

 

 

이 글은 브런치에서 이곳으로 블로그를 이사하면서 옮겨진 글이며 2018년 8월 10일 쓰였습니다.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하루 어땠나요.  (0) 2019.09.26
눈물샘  (0) 2019.09.26
긴 여름날의 끝  (0) 2019.09.26
사십이 되기 전  (0) 2019.09.26
무심했던 지난 날의 반성  (0) 2019.09.26
여행, 새로운 발견  (0) 2019.09.26

댓글0